이야기
키워드

대물림 향토맛집

  • 오랜 노고를 지키며 성장하는 식당, 단골식당
    예천 -대물림 향토맛집 예천여행.예천맛집.한식
    오랜 노고를 지키며 성장하는 식당, 단골식당
    할머니 손에서 시작된 맛오랜 노고를 지키며 성장하는 식당, 단골식당식당의 시작은 먹고 살기 위한 생계 목적이었다. 1954년, 단골식당을 처음 운영하던 할머님은 용궁시장 바로 옆자리에서 용궁순대와 오징어구이를 만들었다. 당시 할머니에게 식당운영의 목적은 그저 하루를 사는 것이었다고 해도, 자신이 만든 음식에 대한 정직과
    · 2015-10-30 · 1,861
  • 신선한 국내산 재료로 기본을 지키며 만드는 순대, 박달식당
    예천 -대물림 향토맛집 예천여행.예천맛집.한식
    신선한 국내산 재료로 기본을 지키며 만드는 순대, 박달식당
    고집 아닌 신념으로 만드는 예천 막창순대신선한 국내산 재료로 기본을 지키며 만드는 순대, 박달식당우린 무조건 순대입니다.30여 년간 예천 용궁 순대를 만들어 온 장모님에 이어 2대째 박달식당을 운영하는 주인장의 말이다. 특별 비법도 노하우도 없다는 주인은 오로지 국내산 재료를 사용한다는 원칙 아래 손님들과 끊임없이 소
    · 2015-10-30 · 2,422
  • 푸른 바다 위에서 먹는 명품감포물회, 돌고래횟집
    경주 -대물림 향토맛집 경주여행.경주맛집.오빠랑.전망좋은곳.횟집.물회
    푸른 바다 위에서 먹는 명품감포물회, 돌고래횟집
    푸른 바다 위에서 먹는 명품감포물회, 돌고래횟집40년째 경주의 바다를 지켜오고 있는 돌고래횟집에 신명 나는 변화가 시작됐다. 낡았던 건물은 유명 건축가에 의해 멋있게 재탄생했고, 2년여 동안 연구하며 공들여 내놓은 물회는 전국에 명성이 자자하다. 변화의 바람에도 맛과 정성은 대를 이어 변함없이 지켜오고 있다. 시원하고 달
    · 2017-04-24 · 3,821
  • 90년을 지켜온 따뜻한 비빔밥 한 그릇, 함양집
    경주 -대물림 향토맛집 경주여행.경주맛집.소고기.왼손으로비빔밥오른손으로비빔밥.보문관광단지주변.보문관광단지주변맛집
    90년을 지켜온 따뜻한 비빔밥 한 그릇, 함양집
    90년을 지켜온 따뜻한 비빔밥 한 그릇, 함양집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비빔밥집이 있다. 무려 92년째 4대를 이어오는 함양집이다. 유기그릇에 따뜻한 온기와 함께 담아 낸 비빔밥 한 그릇에 세월과 정성이 고스란히 전해온다. 쓱쓱 비벼 한 숟갈 입에 넣으면 촉촉하고 고소한 맛이 온몸에 퍼진다. 한 세기 가까운 세월이 흘렀어도
    · 2015-10-30 · 2,318
  • 40년 전통의 손맛 가득한 ‘한결청국장’
    영주 -대물림 향토맛집 영주여행.영주맛집.국물이.한식.풍기역.풍기역주변맛집
    40년 전통의 손맛 가득한 ‘한결청국장’
    영주 토종콩으로 입맛을 사로잡다.40년 전통의 손맛 가득한 한결청국장청국장은 호불호가 뚜렷한 음식 중 하나다. 가장 큰 이유는 콩이 발효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청국장 특유의 냄새 때문이다. 청국장을 좋아하는 사람들마저도 이 콤콤한 냄새는 처치곤란이다. 구수한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워서 청국장 뚝배기를 올린 저녁이면 밤새도록
    · 2015-10-30 · 2,988
  • 경산 ‘솔매기식당’의 국산콩두부와 달짝지근 호박전
    경산 -대물림 향토맛집 경산여행.경산맛집.한식
    경산 ‘솔매기식당’의 국산콩두부와 달짝지근 호박전
    대를 잇는 자부심. 주인장의 맛에 대한 고집이 느껴지는경북 경산 솔매기식당의 국산콩두부와 달짝지근 호박전1990년 초, 대구의 한 건설업체 대표가 경산의 솔매기마을로 들어온다. 당시에는 길도 제대로 놓이지 않아 차 한 대만 지나가도 먼지가 풀풀 날리던 작은 마을이었다. 그는 마을의 이름을 딴 솔매기식당을 열었다. 그로부터
    · 2016-02-03 · 3,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