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벚꽃이 만발한 오어사()
· 지역 : 포항

포항 봄나들이 명소, 벚꽃이 만발한 오어사

#포항 #포항여행 #벚꽃여행 #오어사 #봄나들이

 


오어사 가는 길
봄은 설렙니다. 연분홍빛 벚꽃이 길가에 흐드러지게 필 때 즈음이면 괜스레 설레고 두근거립니다. 벚꽃은 사람들에게 봄을 알리는 전령사이기도 하죠. 3월 말에서 4월 초면 전국에 벚꽃이 만발합니다. 포항에도 사람들에게 알려진 벚꽃 명소가 꽤나 많은데요. 천년고찰 오어사로 가는 길에 조성된 ‘오어사 벚꽃길’도 그 중 하나입니다.
 
흐드러지게 핀 벚꽃
오천읍내에서 오어사가 있는 항사리까지 가는 오어로길 양옆에는 벚꽃나무가 가득 심어져 있습니다. 이 도로는 차가 많지 않은 한적한 곳이어서 드라이브 코스로 각광을 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평일인 지금은 좀 한산한데요, 주말이 되면 벚꽃을 구경하고 인증샷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북적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만개한 벚꽃
눈부신 밝은 분홍빛의 벚꽃이 만개하였습니다. 여름의 색이 채도가 선명한 강한 색이라면 봄의 색은 파스텔 톤의 연분홍과 연초록색입니다. 눈이 부실 듯 부시지 않은 친절한 색감에 기분까지 화사해집니다. 그래서 벚꽃은 그 자체만으로 봄의 두근거림을 안겨주는 꽃입니다.
 
오어사 가는 길
오어사에 도착할 때까지 벚꽃나무는 계속 이어집니다. 오어사에서 약 1km 전에 주차장이 있어서 이곳에 주차를 하고 걸어서 들어가도 좋습니다. 오어지를 한편에 두고 한적한 길을 걸어보는 것도 운치가 좋거든요. 주말에는 주차장에서 오어사까지 통제를 하기도 합니다. 평일에는 차를 가지고 오어사 바로 앞까지 갈 수 있습니다.
 
오어사
오어사는 포항의 명산인 운제산 자락에 자리 잡은 사찰입니다. 신라 진평왕 때 창건하였으므로 1,000년이 훌쩍 넘은 고찰입니다. 절의 뒤쪽엔 깎아지른 듯한 절벽이 세워져 있고, 그 골짜기에서 흘러나온 내는 오어사를 휘감아 흐르며 저수지를 이루고 있습니다. 오어지 호수에 둘러싸인 오어사의 풍경은 아주 절경입니다. 해마다 각종 사진전에 출품되는 주제이기도 하지요.
 
개나리
오어사는 포항의 대표 관광자원이기도 합니다. 포항시청에서 공식 지정한 ‘포항 12경’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는 곳이지요. 사시사철 아름다운 오어사와 오어지의 절경, 그리고 걷기 좋은 웰메이드 트래킹 코스인 오어지 둘레길은 이곳을 당당히 포항의 대표 명소 반열에 올려놓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작은 화단
오어사 경내에 작은 화단에는 형형색색의 다양한 꽃이 심어져 있습니다. 수선화에서 튤립까지 어찌 보면 이곳에서는 익숙하지 않을 꽃들이 아기자기하게 화단을 장식합니다. 사찰의 스님 또는 어느 보살님이 심어놓으셨을 겁니다. 꽃을 심는 그 마음이 예쁘고 또 귀엽습니다.
 
오어지 둘레길 가는 다리
오어사를 둘러 흐르는 저수지인 오어지를 건너는 출렁다리의 이름은 ‘원효교’입니다. 오어사에 전해지는 원효대사의 설화에서 따온 이름입니다. 원효교를 건너면 약 7km 정도 이어지는 ‘오어지 둘레길’이 시작됩니다. 저수지를 끼고 도는 이 길은 무척이나 풍경이 좋아서 사시사철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입니다. 오어사의 뒷산인 ‘운제산’도 이 길에서 등산을 시작할 수도 있습니다. 높이가 해발 480m 정도인 운제산은 포항에서 내연산 다음으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산입니다.
 
그 카페
오어사로 가는 벚꽃길에는 스타일 좋은 카페와 식당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중 한 곳인 ‘그 카페’에 들러봅니다. 주차장이 아주 넓어서 이곳에 주차 후 벚꽃 구경을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커피 한 잔
실내에도 자리가 있지만 봄볕이 따뜻하여 바깥쪽 테라스에 자리를 잡습니다. 아메리카노 3,500원에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구요. 그 옆에 서비스로 내어주신 커피콩빵은 귀엽습니다. 커피는 살짝 연한 것 같으니 진한 것을 좋아하시는 분은 샷을 추가하시면 더 맛있는 커피를 드실 수 있습니다.
 
카페 앞 화분
봄이 아름다운 이유는 그 순간이 짧기 때문일 것입니다. 차가운 겨울을 뚫고 기적같이 온 세상 만물들을 깨웁니다. 그 짧은 순간에 땅을 뚫고 새싹을 틔워 올리고 나무 가지에서 꽃을 피워냅니다. 아차 하는 사이에 순식간에 뜨거운 여름이 올 테니 짧은 봄을 만끽하셔야겠습니다.
트랙백주소 : http://tour.gb.go.kr/gbtour/page.do?mnu_uid=200&tmp_uid=3757&cmd=2 주소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