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눈과 입이 즐거운 영주의 봄나들이()
· 지역 : 영주 · 최종 수정일 : 2017-04-17

눈과 입이 즐거운 영주의 봄

#먹방여행 #가족여행 #주말에 가볼만한 곳 #봄나들이

 

 
글. 사진 권다현

전국에서 몰려든 상춘객들로 꽉 막힌 도로와 꽃송이보다 많은 사람들에게서 벗어나 호젓하고 여유롭게 이 눈부신 봄날을 즐기고 싶다면 영주가 제격이다. 지역민들만 안다는 아름다운 벚꽃길에 색색깔 봄꽃으로 물든 옛 마을, 여기에 봄철 입맛 돋우는 매콤한 쫄면 한 그릇과 달콤한 디저트까지 영주의 봄은 그야말로 눈과 입이 즐겁다.

영주 시민들이 서천 뚝방길에서 여유로운 한 때를 즐기고 있다.


영주 최고의 벚꽃명소, 서천 뚝방길

서울 사람들에게 여의도 윤중로가 있다면 영주 사람들에겐 서천 뚝방길이 있다. 영주 시내를 가로지르는 서천 물줄기를 따라 수백그루의 아름드리 벚나무가 매년 봄이면 화려한 벚꽃터널을 이루기 때문이다. 멀리 떠나지 않고도 흐드러진 벚꽃길을 여유롭게 걸을 수 있으니 영주 사람들에겐 최고의 봄꽃명소로 꼽힌다. 여기에 해가 저물면 탐스러운 꽃송이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줄 알록달록한 조명이 켜지며 색다른 야경을 선사한다.

영주 최고의 벚꽃명소로 꼽히는 서천 뚝방길


살랑대는 봄바람에 벚꽃잎이 휘날리는 로맨틱한 드라이브를 꿈꾼다면 뚝방길에서 이어지는 영주댐 일주도로를 달려보는 것도 좋겠다. 무려 40km에 이르는 낭만 가득한 벚꽃길이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 착각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서천 뚝방길에 산책 나온 시민들

서천의 한가로운 풍경과 어우러진 벚꽃



#영주 서천 뚝방길 관광정보
ㅇ주소 : 경북 영주시 지천로1번길 일대

시간마저 느리게 흐르는 무섬마을

영주를 대표하는 여행지 중 하나인 무섬마을은 낙동강의 지류인 내성천이 휘돌아 흐르는 고요하고 아늑한 마을이다. 반남 박씨와 선성 김씨의 집성촌으로도 잘 알려진 이 마을은 40여 가구가 오붓하게 자리한 아담한 규모에도 무려 500년에 이르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아버지에게서 아들로, 다시 그 아들로 이어지는 무섬마을의 삶은 느긋이 흐르는 저 강물처럼 여유롭고 넉넉하다.

5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무섬마을


때문에 무섬마을의 봄도 화려하기보다 순박하고 정겹다. 100년이 넘은 고택들 사이로 매화 향기 피어오르고 소박한 초가 담장엔 노란 개나리가 만발이다. 마당에선 황금빛 산수유와 탐스런 목련이 꽃송이를 터트려 마을이 온통 봄꽃에 물들었다. 무섬마을의 명물인 외나무다리에도 봄꽃을 닮은 여행자들이 설레는 표정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는다. 제법 따사로운 봄 햇살에 성급한 아이는 바지를 걷어붙이고 강물에 발을 담근다. 그 어떤 어여쁜 꽃과도 바꾸고 싶지 않는 봄날의 평화로운 풍경이다.

좌. 정겨운 초가 앞마당에 매화가 곱게 피었다. 우. 아름다운 고택 담벼락에 핀 목련

무섬마을의 명물인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여행자들

따스한 봄 햇살을 핑계로 강물에 발을 담근 아이


#무섬마을 관광정보
ㅇ 홈페이지: www.무섬마을.com
ㅇ 주소 : 경북 영주시 문수면 무섬로234번길 31-12
ㅇ 전화번호 : 054-634-0040

추억의 쫄면 한 그릇, 나드리

중앙시장 근처에 자리한 아담한 분식집인 ‘나드리’는 영주 사람들에게 추억과도 같은 공간이다. 그도 그럴 것이 30년 넘게 제자리를 지킨 오랜 맛집이자 누구나 좋아하는 매콤상큼한 쫄면이 이곳의 대표메뉴이기 때문.

영주의 오랜 맛집인 나드리 내부


일반적인 쫄면과 달리 마치 우동 면발처럼 부드럽고 통통한 생면을 사용하는 나드리의 쫄면은 독특한 식감과 함께 지역에서 나는 고춧가루를 사용해 깔끔하게 매운맛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서울 홍대와 수도권 곳곳에 체인점을 둘 만큼 전국적인 유명세를 얻고 있어 평일에도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만큼 북적인다.

생면을 사용해 독특한 식감을 자랑하는 나드리의 쫄면


# 나드리 관광정보
ㅇ 주소 : 경북 영주시 중앙로 89
ㅇ 전화번호 : 054-633-5482
ㅇ 영업시간: 12:00~21:30

봄을 닮은 달콤한 여유 떡카페 연화 & 베이커리카페 플로우

서천 뚝방길에서 걸어서 10여분 거리에 자리한 가흥택지는 최근 영주에서 가장 핫한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어 데이트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중에서도 매일 직접 빚은 떡을 디저트로 내놓는 떡카페 ‘연화’는 젊은 엄마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영주 맛집으로 손꼽힌다.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떡카페 연화

영주와 주변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재료들로 맛을 낸 다양한 종류의 떡을 먹기 좋게 담아내기 때문에 맛은 물론 보기에도 사랑스럽다. 아름다운 꽃과 싱그러운 초록빛 식물들로 꾸민 감각적인 인테리어도 눈길을 끈다.

좌. 테이블마다 자리한 꽃병이 싱그러움을 더한다. 우. 건강한 재료들로 빚어낸 다양한 종류의 떡


역시 택지 내에 자리한 베이커리카페 ‘플로우’도 매장에서 직접 구워내는 수제케이크와 각종 쿠키로 유명하다. 100% 우유로 만들어진 동물성 생크림과 천연 버터만을 사용해 몸에 좋은 베이커리를 선보이는 이곳은 봄을 닮은 생딸기케이크가 특히 인기다. 버스정류장을 연상시키는 외관과 앙증맞은 소품들도 아기자기한 카페 분위기와 잘 어울린다.

좌. 베이커리카페 플로우의 아기자기한 내부. 우. 플로우의 인기메뉴인 딸기케이크
 
트랙백주소 : http://tour.gb.go.kr/gbtour/page.do?mnu_uid=200&tmp_uid=2145&cmd=2 주소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