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볼거리 볼거리
잘거리 잘거리
먹거리 먹거리
키워드 키워드

관광정보

확인
  • [명품고택]괴헌고택
    영주-한옥스테이 영주숙박.가족여행.기와집의하룻밤
    [명품고택]괴헌고택 (한옥스테이)
    괴헌고택은 경상북도 영주시 이산면 두월리에 있는 조선시대 고가로 중요민속문화재 제262호로 지정되었다. 1779년(정조 3년) 김영이 부친으로부터 살림집으로 물려받은 이후 8대에 걸쳐 대대손손 종가를 꾸려오고 있는 집이다.
    · 4,849
  • [명품고택]무수촌고택
    영주-한옥스테이 영주여행.영주숙박
    [명품고택]무수촌고택 (한옥스테이)
    초야에 묻혀 안분지족 安分知足 의 삶을 살았던 선비들의 마을 지금은 무수촌으로 더 많이 알려진 영주시 이산면 지동리는 300년 묵은 노송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이 마을은 1455년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옥천전씨 집성촌으로, 그 일가 중에 하나인 무수촌고택은 11대손 우엄 전규병(愚? 全奎炳)의 3남인 노재 전봉석이 분가해서 살던
    · 5,108
  • [한옥스테이]우천재
    예천-한옥스테이 예천여행.예천숙박.기와집의하룻밤.가족여행
    [한옥스테이]우천재 (한옥스테이)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우천재. 손님을 반기는 주인아저씨의 맑은 눈방울과 똑 닮은 집이다. 정든 손님이 떠날 때면, 양손 가득 농산물이나 된장 등을 들려줘 마치 고향 집에 들른 것 같이 마음이 푸근해지는 곳. 우천재에서의 여정은 계속 이어질 인연을 만드는 여행이다.
    · 4,399
  • 수곡고택
    안동-한옥스테이 안동숙박.기와집의하룻밤.가족여행
    수곡고택 (한옥스테이)
    안동시 풍산읍에서 안동 하회마을로 가는 한적한 길목 오른쪽에 안동 권씨의 집성촌 가일마을이 있다. 많은 관광객이 하회마을로 향하지만 잠시 이곳으로 발걸음을 돌리면 마을의 고즈넉한 풍경에 발길을 멈추게 된다. 수곡고택은 그중에서도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머금은 곳이라 사람들의 마음을 더욱 고요하게 만든다.
    · 5,209
  • 번남고택(안동하회마을)
    안동-한옥스테이 안동여행.안동숙박.기와집의하룻밤.하회마을숙박
    번남고택(안동하회마을) (한옥스테이)
    ‘집은 주인을 닮는다’라는 말이 있다. 안동 하회마을에 있는 번남고택도 예외는 아니다. 소박한 고택이지만, 따뜻한 기운이 가득해서 다녀가는 사람들의 마음에 좋은 추억을 남기기로 소문이 자자한 번남고택. 그 따뜻한 기운은 안주인을 닮았다.
    · 6,464
  • 목재고택
    안동-한옥스테이 안동여행.안동숙박.가을여행.기와집의하룻밤
    목재고택 (한옥스테이)
    막바지 가을의 단풍 시즌이 되면, 안동 도산면은 단풍과 은행으로 절경을 이룬다. 퇴계 이황(退溪 李滉)이 유생을 교육하는 기관으로 사용했던 도산서원,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주변의 높지 않은 산, 곳곳에 펼쳐진 오래된 고택들이 고즈넉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도산면 원천마을에 있는 발 닿는 대로 걸어보는 도산면 원천마을의 풍경은 그 자체로 아름
    · 3,900
  • 석정댁(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우정여행.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석정댁(개실마을) (한옥스테이)
    나무 테라스가 있는 펜션형 한옥, 석정댁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석정댁은 마을의 한옥 중에서도 가장 대문이 높아 찾기 쉬운 집이다. 약 300평의 부지 위에 서 있는 이곳은 넓은 나무 테라스가 있는 한옥으로 독채로도 쓸 수 있어 젊은 사람들이 특히 선호한다.
    · 6,123
  • 인심좋은 웅기댁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인심좋은 웅기댁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전형적인 농가를 체험할 수 있는 곳, 인심좋은웅기댁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인심좋은웅기댁은 5대에 걸쳐 난 마을의 효자를 기리는 효행비 바로 앞에 있다. 주인의 인심이 좋아 '인심 좋은'이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 붙는 이곳은 전형적인 농가로, 이름처럼 주인의 후한 마음씨를 확인할 수 있다.
    · 5,949
  • 하동댁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하동댁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대추나무가 아름다운 집, 하동댁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하동댁은 낮은 돌담과 아름답게 자라난 대추나무가 사람들을 먼저 반기는 곳이다. 깔끔한 외관과 잘 꾸민 정원이 돋보이는 이곳은 고향 집 할머니를 찾은 것 같은 따뜻함과 정이 배어 있어 자꾸 발걸음을 머물게 한다.
    · 7,278
  • 거경제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거경제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고향 집의 편안함을 느끼다, 거경제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거경제는 마을 중심 거리가 아닌, 산 바로 아래 조금 한적한 곳에 있어서 더 조용하고 아늑하다. 이 마을에서 50여 년을 살아온 인정 넘치는 주인 할머니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 6,281
  • 신안댁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신안댁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시골집, 신안댁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신안댁은 마을 토박이 노부부의 소박한 살림집이다. 남는 방 하나에만 손님이 머물 수 있는데, 주인 방과 출입문이 따로 있다. 집을 새로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아 방이 깨끗하고, 실내에 부엌과 화장실까지 마련되어 있다.
    · 5,583
  • 못골댁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못골댁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대대로 장수하는 건강한 집, 못골댁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못골댁은 100년 전 터를 잡은 곳으로, 지금 주인장의 윗대 어른이 지은 집이다. 어른들이 전부 장수해 '장수하는 집'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안주인의 고향 마을을 따서 부르는 '못골댁'과 '장수'를 합쳐 장수못골댁이라 부르기도 한다.
    · 5,270
  • 연풍고택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연풍고택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개실마을의 역사를 복원하다 연풍고택(延豊古宅)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연풍고택은 150년 된 유서 깊은 가옥이다. 충북 괴산군 연풍현에 현감을 지냈던 조상이 지은 네 채의 건물 중 하나로 안채에 해당하는 곳이다. 이 집은 6.25 때 폭격을 맞아 소실된 것을 다시 복원한 건물로 지금은 개실마을을 찾
    · 5,222
  • 덕동댁 (개실마을)
    고령-한옥스테이 고령숙박.고령여행.우리아이체험학습.가족여행.산책하기좋은곳.옛날옛적에어떻게살았을까.개실마을주변.개실마을주변숙박.기와집의하룻밤
    덕동댁 (개실마을) (한옥스테이)
    경상북도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에 자리한 덕동댁은 정원에 지붕이 있는 평상이 놓여 있어 특색 있는 곳이다. 정원에 다양한 과일나무를 심어 아이들에게 식물 체험 장소로 쓰기에도 손색없는 이곳은 전통 한옥 양식을 그대로 따라 지어 더욱 멋스럽다.
    · 5,521
  • 권진사댁
    봉화-한옥스테이 봉화숙박.기와집의하룻밤.가족여행.애들이랑갈만한곳
    권진사댁 (한옥스테이)
    권진사댁은, 이 집을 지은 조선시대의 학자 성암(省菴) 권철연(權喆淵:1874~1951)의 호를 따 ‘성암고택’이라 불리기도 했다. 원래는 건너마을에 살고 있었으나 1880년, 지금의 위치로 옮겼다고 한다. 넓게 가로로 뻗은 사랑채를 중심으로, 왼편으로는 서실, 뒤로는 안채가 자리 잡고 있다. 높다란 솟을대문을 지나 마당에 들어서면 시원하
    · 3,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