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서기가 추천하는 단골맛집

안동찜닭 맛에 변화를 주다-도산대가()
· 지역 : 안동

안동찜닭 맛에 변화를 주다

도산대가

 


도산서원으로 향하는 길목 굽어진 곳에 있는 식당 ‘도산대가’ 마당으로 들어서면 마치 계곡을 등진 채 숨은 듯 서 있고, 앞으로 넓게 펼쳐진 풍경에 눈맛이 참 좋다.


이 집의 주인장 배순자 씨(65세)는 우연한 기회에 이곳으로 들어와 장사를 시작했다. 벌써 20년이 넘었다. 원래 부산에서 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세를 타던 그녀가 어떤 사연으로 이곳까지 오게 되었을까?


공직생활을 하던 남편이 퇴직을 하고, 여느 도시 사람들처럼 노후를 편히 지내고자 선택한 곳이었다. 1,000여 평이 넘는 땅에 유실수 50여 종을 심고, 가지, 호박, 참깨, 오이 등을 가꾸면서 고기와 쌀만 사서 먹는다면 더 이상 돈들 일이 없이 귀농과 귀촌의 중간쯤으로 노후를 보내고자 했다. 다만, 둘이 살아가기에는 집이 넓으니 수리를 해서 세를 놓으려고 욕심(?)을 부린 것이 문제라면 문제였다. 그렇게 새집으로 바꾸고 나자 마음이 살짝 흔들린 것이다.



그냥 이 집에 살면서 오가는 사람들에게 국수나 끓여서 팔자며 시작한 것이 벌써 20년이라는 세월이 훌쩍 넘어버렸다. 막상 식당을 하고 보니 옛날 발휘했던 실력이 되살아나고, 아울러 숨어 있던 요리에 대한 욕심이 조금씩 피어올랐다. 그러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이 안동에서 간고등어와 함께 쌍벽을 이루는 안동찜닭이었다. 안동에서 인기 있는 요리라 실패할 확률이 가장 낮았고, 또한 아가씨 적에 놀러왔다가 우연히 맛보았던 기억을 잊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요리 실력은 세월이 지났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정성과 마음을 다하면 어떤 요리라도 척척 해낼수 있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보통의 안동찜닭에서 강하게 밀려오는 단맛을 없애고 맵지만 깊은 맛이 우러나오도록 뒤끝이 개운한 찜닭에 도전했다. 그렇게 몇 번의시도 끝에 자신만의 찜닭을 완성시켰다. 싱싱한 닭을 깨끗한 물에 담가 핏기를 뺀다. 그런 후 한 번 삶아내고 감자, 당근, 대파, 양파, 대파를 넣고 청양고추와 홍고추로 매운 맛을 냈다. 그리고 집간장으로 간을 했다. 일부러 색을 내기 위해 다른 것은 넣지 않았다. 홍고추의 매콤함이 입을 자극하지만, 조금 지나면 속에 열이 차오르는 느낌이 든다. 그러면서 금방 매운 맛이 가신 듯 사라진다. 먹고 난 후 입안이 개운하고 깔끔해지면 이 집만의 찜닭을 제대로 맛보았다 할 것이다.



이제는 쉬고 싶어 조카에게 식당을 물려주고자 요리 전수에 몰두하고 있다. 벌써 3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녀는 조카의 요리 솜씨를 못마땅하게 생각하며 다그친다. 그만큼 요리에 욕심이 많은 까닭이다.


안동찜닭 3만원, 오리불고기 3만 5천원, 손두부 1만원, 산채비빔밥, 황태해장국 각 8천원, 된장찌개와 정식이 각 6천원이다.
 

기본정보


- 예약전화 : (054)852-6660
- 주소 : 경북 안동시 도산면 퇴계로 2300

트랙백주소 : http://tour.gb.go.kr/gbtour/page.do?mnu_uid=162&tmp_uid=460&cmd=2 주소복사